반복 메뉴 건너뛰기 (컨텐츠영역으로 바로 이동)

'꼭 외계인 나올 것 같네'…우주비행선 닮은 숲속 건축물

    입력 : 2022.11.11 13:46

    [땅집고] 인도 아마다바드 숲속에 문화예술공간 '다윈 버키'(Darwin Bucky Gallery and Theatre)가 있다.

    [땅집고] 예술공간 '다윈 버키'(Darwin Bucky Gallery and Theatre)는 인도 아마다바드 숲 속 한가운데 자리잡고 있다. /ⓒVinay Panjwani

    이 건축물은 2021년 준공했으며 건축은 ‘앤블랙 디자인 스튜디오’(andblack design studio)가 맡았다. 규모는 연면적 115㎡(35평)다. 다소 협소한 크기지만 이 건축물은 건축물 내부에 구획이 없기 때문에 다양한 용도로 사용된다. 작품을 천장에 걸면 갤러리로 사용할 수 있으며, 좌석을 배치해 극장으로도 사용할 수 있다.

    [땅집고] 인도의 '다윈 버키' 건축물은 다양한 용도로 사용된다. 내부에 좌석만 배치했을 뿐인데, 공간이 극장으로 변모했다. /ⓒVinay Panjwani

    다윈 버키가 있는 부지는 숲속에 있다. 도로가 포장돼 있지 않아 크레인과 같은 무거운 장비 등을 운반하기 어려웠다. 게다가 전기를 조달하기도 어려웠고 굴착 또한 쉽지 않았다. 건축가는 이러한 점을 고려해 현장에서 조립할 수 있는 부품 키트로 건축물을 설계했다. 부품을 하나하나 조립하며 완성된 모습이 우주선을 닮은 것이 특징이다.

    [땅집고] 건축물 외관에 조명을 설치했다. 조명을 켜면 그 자체가 예술작품이 된다. /ⓒVinay Panjwani

    건물을 밖에서 바라보면 1mm 두께의 삼각형 모양 금속 절연 패널을 이어붙인 모습이다. 조립된 철물 사이에 조명을 배치했는데 조명을 켜면 밤에는 건물 자체로 예술 작품이 된다.

    [땅집고] 지역 전통 예술가가 외관에 그림을 그렸다. /ⓒVinay Panjwani

    다윈 버키는 웹 디자이너, 디지털 제작자, 로컬 장인 등 다양한 직군의 종사자가 협업해 지은 건축물이다. 건축물 외관에 인도의 전통적인 기법을 이용해 그린 로컬 예술가의 그림도 주목을 끈다./전현희 땅집고 기자 imhee@chosun.com

    ▶ 꼬마빌딩, 토지 매물은 ‘땅집고 옥션’으로 ☞이번달 땅집고 옥션 매물 확인

    ▶ 우리집 재산세·종부세·양도세 땅집고 앱에서 단번에 확인하기. ☞클릭!

    ▶ 국내 최고의 실전 건축 노하우, 빌딩 투자 강좌를 한번에 ☞땅집고



    이전 기사 다음 기사
    sns 공유하기 기사 목록 맨 위로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