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 메뉴 건너뛰기 (컨텐츠영역으로 바로 이동)

이 빌라가 평당 1억2000만원?…투기꾼 들끓는다는 반포1동 상황

    입력 : 2022.09.07 19:00


    [땅집고] “갭투자자들이 몰려와 옆 동네 반포자이처럼 된다고 주민들을 현혹하고 다닌다니까요. 이 동네는 노후도가 낮아 정비사업 기준 충족이 어려운데 집값만 올려놓고 되팔고 떠나버립니다”

    서울 서초구 반포1동에서 가로주택정비사업 추진을 놓고 주민간 갈등이 격화하고 있다. 7일 서초구청에 따르면, 서초구는 반포1동 5만6000㎡ 부지를 9개 구역으로 나눠 접수된 가로주택정비사업 조합설립동의서를 검인 처리했다. 이로서 반포1동 9개 구역은 추후 조합설립인가를 받으면 시공사 선정이 가능하다.

    가로주택정비사업은 노후도가 높거나 규모가 작은 주택을 정비해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정비사업 형태 중 하나다. 반포1동 가로주택정비사업에 반대하는 원주민들은 반포1동의 주택 노후도가 가로주택정비사업 기준을 충족하기 어렵다는 주장이다. 각 구역 조합설립동의 검인 신청인의 지번 주소를 확인해보면, 총 9곳 중 6곳이 준공 10년 이내 건물이라는 것이다. 반포1동 주민 이모씨는 “소형빌라를 갭투자한 외지인들이 주도하고 있다”며 “투자를 하면 아파트를 두 채, 세 채까지 준다고 선동하고 있다”고 말했다. 땅집고가 반포1동 현장을 직접 찾아가봤다. /박기홍 땅집고 기자 hongg@chosun.com, 김혜주 땅집고 기자 0629aa@chosun.com


    ▶ 꼬마빌딩, 토지 매물은 ‘땅집고 옥션’으로 ☞이번달 땅집고 옥션 매물 확인

    ▶ 우리집 재산세·종부세·양도세 땅집고 앱에서 단번에 확인하기. ☞클릭!

    ▶ 국내 최고의 실전 건축 노하우, 빌딩 투자 강좌를 한번에 ☞땅집고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sns 공유하기 기사 목록 맨 위로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