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 메뉴 건너뛰기 (컨텐츠영역으로 바로 이동)

모두가 깜빡 속았다…초고가 주택이 만든 아파트값 착시현상

    입력 : 2022.01.13 19:00


    금리인상과 대출 규제로 수도권 집값이 안정세로 돌아서고 있다. 서울 마포구(-0.01%)와 도봉구(-0.01%) 아파트 매매가격이 하락 전환하는 등 아파트값 상승세가 주춤한 가운데 강남과 용산 일부 지역에서는 여전히 신고가 행렬이 이어지면서 상승폭을 둔화했지만 가격은 여전히 오르고 있다. 거래량은 급감했지만 간간히 이뤄지는 수십억, 백억 이상의 초고가 아파트 거래가 평균가격을 높이고 있다는 분석이다. 대표적으로 최근 파르크한남(268㎡)은 120억원에 거래돼 전고가(115억원)보다 5억원이 올랐고 압구정동 '현대2차' 전용 160.28㎡는 60억2000만원(11층)에 거래됐다. 직전 최고가 58억원보다 2억2000만원 상승한 신고가 거래다. 일각에서는 초고가 주택의 거래가 집값 통계에 착시 현상을 불러일으키고 있다는 주장도 나온다.

    ▶드디어, 종부세 폭탄 터졌다. 아파트 사고팔기 전 재산세, 종부세 확인은 필수. ☞클릭! 땅집고 앱에서 전국 모든 아파트 세금 30초만에 확인

    ▶돈버는 부동산 실전 투자 전략을 동영상으로 만나보세요. [증여편] [재개발편]





    sns 공유하기 기사 목록 맨 위로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