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 메뉴 건너뛰기 (컨텐츠영역으로 바로 이동)

헛웃음 절로…강남 한복판에 우두커니 선 흉물 아파트

    입력 : 2021.07.20 19:00



    “흉물로 남은 아파트를 대체 왜 미래유산으로 보존해야 하는 건가요?”

    서울 강남구 개포주공4단지는 현재 재건축 공사가 한창이다. 신축 아파트를 짓고 있는 가운데 낡은 주공 아파트 두 개 동이 그대로 남아있다. 재건축 현장에서 옛 아파트 건물 일부를 남겨 보존하는 이른바 재건축 '흔적 남기기'로 철거가 아닌 재생에 초점을 맞춘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미래유산 정책이다. 박 전 시장이 밀어붙인 전시행정을 두고 주민들은 새 아파트 한복판에 40년 된 흉물을 남기는 게 무슨 의미냐고 반발한다.

    이 정책으로 지난 10년간 골치를 썩어 온 강남 재건축 단지들은 박원순 전 시장 흔적 지우기에 나섰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지난 4월 선거를 치를 당시 “박 전 시장이 남겨 놓은 재건축 '흔적 남기기' 규제를 없애겠다”고 밝히면서 기대감이 높은 상황이다. 재건축 사업 지연, 조합원 재산권 침해 논란까지 불거졌던 서울시의 대표적인 전시행정 정책이 과연 바뀔 수 있을까.

    ▶ 그래서 세금이 도대체 얼마야? 2021년 전국 모든 아파트 재산세·종부세 땅집고 앱에서 공개. 클릭! 땅집고 앱에서 우리집 세금 바로 확인하기!!




    sns 공유하기 기사 목록 맨 위로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