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 메뉴 건너뛰기 (컨텐츠영역으로 바로 이동)

이 세가지 없으면 꿈의 뉴타운도 소멸한다

    입력 : 2021.05.14 14:30


    2001년 봄 도쿄 인근 마쓰도(松戸)시의 도키와다이라 단지(常盤平団地). 혼자 살던 한 남자가 죽은 지 3년만에 백골로 발견됐다. 이웃과 교류가 없었고 예금에서 매달 3만3580엔의 임대료가 자동이체 됐기 때문에 관리실에서도 눈치를 채지 못했다. 예금이 바닥나 임대료가 몇 달간 체납되자 관리인이 아파트를 방문했다가 백골 사체를 발견한 것이다. 2002년에도 한 주민이 죽은 지 4개월만에 발견됐다.

    고도성장기인 1960년에 입주를 시작한 도키와다이라단지는 4층 건물 170개동, 4830가구의 대규모 임대주택이다. 도쿄와 직선거리가 20㎞, 도보 8분거리에 2개의 역이 있는 편리한 교통여건으로 당시에는 큰 인기를 끓었다. 한때 1만7000명의 인구가 8000명으로 줄고 고령화율은 54%나 된다. ‘고독사 예비군’이라고 할 수 있는 혼자 사는 노인들이 1000명이 넘는다고 한다. 한때 꿈의 뉴타운이 첩첩산중 산골마을과 같은 수준의 올드타운이 된 것이다.

    땅집고와 조선일보는 14일 고령화 시대 일본의 뉴타운의 변화를 살펴보고 한국 신도시의 미래를 예측했다. 도쿄 이다바시구에 있는 다카시마다이라(高島平) 단지 아파트도 한때 4만명이 살았으나 현재 1만5000명 정도로 줄었고 고령화율이 50%에 육박한다. 도쿄 도심 한복판인 신주쿠의 도야마 하이츠(戸山ハイツ)는 3000가구에 6000명이 거주하는데 고령화율이 60%에 육박한다. 일본 전문가들은 단기간 개발돼 동일한 세대가 입주한 신도시들이 재건축, 리모델링 등 고령화속도가 빠르다고 진단하고 있다. 단계적 개발을 통해 산업시설을 함께 개발해야 지속가능한 발전이 가능하다. 입주 후 노후화될 경우, 적절한 리모델링과 재건축으로 통해 젊은 인구를 유인하는 것도 중요하다. 신도시든 택지개발지구든 주거시설과 상업, 업무시설을 함께 고려한 단계적 복합개발, 인구 구성의 다양성을 유도하는 전략, 장기적으로 재개발·재건축을 추진할 잠재력인 교통 등 입지적 매력 등을 갖추지 못하면 고령화의 함정을 피하기 어렵다. /박기홍 땅집고 기자 hongg@chosun.com

    ▶그래서 세금이 도대체 얼마야? 2021년 전국 모든 아파트 재산세·종부세 땅집고 앱에서 공개. ☞클릭! 땅집고 앱에서 우리집 세금 바로 확인하기!!





    sns 공유하기 기사 목록 맨 위로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