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 메뉴 건너뛰기 (컨텐츠영역으로 바로 이동)

[전국 순회 강연] 갖느냐, 파느냐, 증여냐…세금 폭탄 대비 맞춤 절세 전략

    입력 : 2020.11.18 14:02 | 수정 : 2020.11.18 14:07

    [땅집고] “정말 잠이 오지 않을 지경입니다.”

    정부가 종합부동산세 세율 인상에 이어 주택 공시가격을 앞으로 시세 90%선까지 끌어올리기로 하면서 보유세 부담이 급증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습니다. 향후 5년 이내 지금보다 2~3배 이상 많은 재산세와 종합부동산세를 내야 하는 경우도 늘어날 전망입니다.

    세금 폭탄은 다주택자나 고가 주택 보유자에게만 해당되는 것이 아닙니다. 1주택자는 물론 중저가 주택 보유세 역시 매년 늘어나게 됩니다.

    그렇다고 집을 처분하는 것도 쉽지 않습니다. 양도소득세 부담이 만만치 않기 때문입니다. 세무 전문가들은 내년 재산세 부과 기준일(6월1일) 이전에 자녀 등에게 사전 증여하는 방안을 해법으로 제시합니다. 하지만 최근 세법이 너무 복잡해져 전문가 조언과 전략이 없으면 증여를 하더라도 증여세 부담이 오히려 절세 효과보다 커지거나 자녀 간 분쟁으로 이어지기도 합니다.

    조선일보와 땅집고는 이런 고민을 해결하기 위해 ‘다주택자 절세 전략과 성공적인 증여 방안’이란 주제로 서울·대구·부산 등 전국 3곳에서 오는 12월 7일부터 순회 강연을 개최해 납세자들의 절세 전략 세우기에 도움을 드릴 계획입니다. 국세청 17년 근무 경력을 가진 부동산 보유세 전문가인 유찬영 세무사(땅집고 택스클럽 센터장)가 세금 폭탄 시대의 현명한 증여 방안을 구체적으로 알기 쉽게 알려드립니다.(▶세미나 참석 신청하기◀)

    [땅집고] 유찬영 세무사(땅집고 택스클럽 센터장)는 "증여도 잘못하면 오히려 세금 부담만 더 커지고 자녀간 분쟁을 일으킬 수 있다"고 했다. /김현지 기자

    강연은 총 5시간에 걸쳐 5개의 주제로 나눠 진행합니다. 먼저 내년부터 달라지는 부동산 세법 주요 이슈를 알아보고, 이에 따른 다주택자와 부동산 소유주들의 절세 전략을 제시합니다. 절세 전략 중 하나인 증여에 앞서 부모 재산 중 어떤 재산을 누구에게, 언제, 얼마큼 주는 게 효율적인지, 또 증여받은 자녀가 그 재산을 어떻게 유지·관리하며 발전시킬지에 대한 전략을 세우도록 도와줍니다. 강의가 끝난 뒤 현장에서 즉석 질의 응답시간을 통해 참가자들의 궁금증도 풀어드립니다.

    유 세무사는 “증여·상속 재산을 놓고 자녀끼리 분쟁이 많이 발생하고 있어 갈등을 해결할 수 있도록 사전에 전략적 차원에서 접근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올바른 증여를 위한 ‘증여의 8대 원칙’을 제시하고 효율적인 증여에 대한 해법과 나아가 ‘가문의 부동산’으로 발전시키고 활용하는 방안을 제시하겠다”고 말합니다.

    [다주택자 절세 전략과 성공적인 증여 방안 순회 강연 계획]

    ■장소·일정

    ▶강의시간: 12월7·9·10일 각각 오후 1시~6시(총 5시간, 질의응답 포함)
    ▶수강료: 20만원
    ▶모집인원: 지역별 100명 이내(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준수해 자리를 배치합니다)
    ▶참가신청: 아래 링크를 누르신 후 안내에 따라 신청하시면 됩니다.
    세미나참가 신청하기
    ▶문의: (02)724-6398, 5829
    ▶강의 프로그램



    이전 기사 다음 기사
    sns 공유하기 기사 목록 맨 위로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