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 메뉴 건너뛰기 (컨텐츠영역으로 바로 이동)

[신목동파라곤] "와, 목동인데 이 가격?" 혹했는데…지도 보니 짝퉁이네

    입력 : 2020.08.28 04:00

    땅집고는 소비자의 알 권리를 위해 ‘분양 광고가 말하지 않는 사실과 정보’만을 모아 집중 분석하는 ‘디스(This) 아파트’ 시리즈를 연재한다. 분양 상품의 장·단점을 있는 그대로 전달한다.

    [땅집고 디스아파트] 서울 양천구 신월4구역 재건축하는 ‘신목동파라곤’

    [땅집고] 서울 양천구 신월4구역을 재건축해 오는 9월 1일 1순위 청약을 받는 '신목동파라곤' 단지 개요. /이지은 기자

    서울 양천구는 자녀 교육을 중시하는 수요자들이 선호하는 주거지 중 하나로 꼽힌다. 목동 학군에 배정받을 수 있고 교육 여건도 좋기 때문이다. 양천구에서 새 아파트가 분양을 기다리고 있다. 양천구 신월2동 489-3 일대 신월4구역을 재건축해 짓는 ‘신목동파라곤’이다. 지하 2층∼지상 18층 5개동 299가구다. 오는 9월 1일 1순위 청약을 받으며 2023년 2월 입주할 예정이다.

    ‘신목동파라곤’은 저렴한 분양가가 눈에 띈다. 3.3㎡(1평)당 평균 분양가가 2060만원이다. 서울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평당 3171만원)의 60% 수준이다. 지난 4월 인근에 분양한 ‘호반써밋목동(2448만원)’보다 낮다.

    [땅집고] '신목동파라곤'이 목동이 아닌 신월동인데 마치 목동인것처럼 홍보하고 있다고 지적하는 예비청약자들의 글. /온라인 부동산 커뮤니티 캡쳐

    하지만 청약을 앞두고 비판적인 시선도 적지 않다. “아파트 이름에 ‘목동’이 붙으면 안되는 것 아니냐”는 것. 실제 이 아파트는 행정구역상 목동이 아닌 신월동이다. 지하철 9호선 신목동역까지도 차로 20분쯤 걸린다. 사실상 목동과 관련이 없다는 지적이다. 특별공급을 제외하면 일반분양 물량도 84가구에 그친다.

    ■목동과 관련없어…여의도 출퇴근은 나쁘지 않아


    [땅집고] 아파트 분양 홍보 홈페이지에 '목동'과 관련한 문구들이 강조돼있는 것과 달리, '신목동파라곤'은 신월동에 들어선다. /동양건설산업

    분양 홍보 홈페이지에서 ‘목동 생활을 한 걸음 앞서 누린다’는 등 목동과 관련한 문구가 여럿 보이는 것과는 달리, ‘신목동파라곤’은 행정구역상 목동 옆 신월동에 들어선다. 자녀들 둔 학부모들이 기대하는 것과는 달리 목동 학군 배정은 어려운 셈이다. 학교는 양강초·강서초·양강중·신남중 등이 가깝다. 하지만 걸어서 다닐 수 있는 고등학교는 없다. 유명 학원이 몰려 있는 목동 학원가까지는 걸어서 30분 이상, 버스로 20분 이상 걸린다.

    [땅집고] 목동, 신정동 아파트들에 비해 '신목동파라곤'에서 목동 학원가까지 통학하기는 비교적 불편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파란색으로 진하게 표시된 부분은 학원 밀집도가 높은 곳. /네이버 지도

    가장 가까운 지하철역은 2호선 신정네거리역과 5호선 신정역이다. 그러나 신정네거리역까지는 걸어서 13분, 신정역까지는 15분 정도 걸린다. 역세권 단지라고 보긴 어렵다. 게다가 신정네거리역은 배차간격도 10분 정도로 긴 편이다.

    만약 차로 여의도 업무지구까지 통근하는 수요자들이라면 ‘신목동파라곤’이 마음에 들 수 있다. 여의도까지 이어지는 신월나들목이 차로 5분 걸린다. 지금은 출퇴근 교통 체증이 심각하지만 내년 4월 신월나들목~여의도 국회도로 지하화 사업이 완공하면 통근시간이 기존 54분에서 18분으로 크게 줄어들 전망이다.

    ■ 분양가 저렴…시세차익 최대 1억5000만원?

    [땅집고] 신목동파라곤과 주변 아파트 평당 평균 분양가 비교. /이지은 기자

    신목동 파라곤은 양천구내에서 상대적으로 학군과 교통 여건은 떨어진다. 다만, 분양가가 저렴한 것은 확실한 강점이다. 평당 평균 분양가가 2060만원으로 서울(3171만원)이나 양천구(3488만원) 평균시세 대비 60% 수준이다. 지난 4월 바로 옆 신정동에 분양한 ‘호반써밋목동(2448만원)’보다 388만원 낮다. 두 아파트 84㎡(이하 전용면적) 최고 분양가를 기준으로 ‘신목동파라곤’이 9520만원이나 싸다.

    [땅집고] 신목동파라곤 주택형별 분양가. /이지은 기자

    주택형별 분양가는 ▲59㎡ 4억8860만~5억3670만원 ▲74㎡ 5억9930만~6억6330만원 ▲84㎡ 6억2740 만~7억1260만원이다. 모든 주택형 분양가가 9억원 미만이어서 중도금 대출이 가능하다.

    [땅집고] 84㎡ 주택형 기준으로 '신목동파라곤' 최고분양가와 근처 중소규모 아파트 실거래가를 비교하면 시세차익은 최대 1억5240만원 수준이다. /이지은 기자

    그렇다면 당첨자들이 기대할 수 있는 시세차익은 얼마나 될까. 신월2동에는 ‘신목동파라곤(299가구)’과 비슷한 소규모 단지면서 입주 5년 이내인 새 아파트 자체가 드물어 정확한 가격 비교는 힘들다. 84㎡ 실거래가 기준으로 근처 ‘양천롯데캐슬1단지(2010년 입주, 197가구)’가 올 6월 8억300만원, ‘신정뉴타운두산위브(2012년 입주, 357가구)’가 지난 7월 8억6500만원에 각각 팔렸다. ‘신목동파라곤’ 최고 분양가(7억1260만원)와 비교하면 차익은 최대 1억5240만원이라는 계산이 나온다.

    ■ “신정뉴타운 따라잡긴 어려워…비행기 소음도 단점”

    [땅집고] 중소규모 단지인 만큼 일반분양 물량도 84가구로 적다. 이 중 지하철역 접근성이 가장 좋은 101동 분양가가 가장 비싸다. /동양건설산업

    ‘신목동파라곤’은 일반분양 물량이 84가구에 그친다. 그나마 74㎡ 분양 물량이 42가구(전체의 50%)로 전체 주택형 중 가장 많다. 총 5개동(101~105동)으로 구성되는데 동별로 전용면적·층수가 같더라도 지하철 접근성이 좋은 101동 분양가가 가장 비싸다. 예를 들어 59㎡ 4층의 경우 101동은 5억1100만원, 104동은 4억8860만원으로 분양가가 2240만원 차이난다.

    [땅집고] '신목동파라곤'은 김포공항 비행항로에 있어 소음이 우려된다. /공항소음포털

    비행기 소음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있다. 아파트가 김포공항 비행 항로 아래에 있는 탓이다. 실제 이 일대 소음은 75~80WECPNL(웨클·항공기 소음 평가 단위)로, 사무실 전화 벨소리나 지하철 안 소음 수준이다. 대신 한국공항공사가 6~9월 냉방시설 전기사용료로 매달 5만원 이내를 지원해 준다.

    신월동 A공인중개사사무소 관계자는 “목동과 비교하면 입지 매력도가 떨어지지만 양천구에 공급하는 아파트가 귀하고 분양가도 파격적으로 저렴해 청약 수요는 꽤 있을 것”이라면서 “다만 주변에 낡은 빌라나 소규모 아파트가 많아 신정뉴타운 대단지인 ‘목동센트럴아이파크위브’나 ‘래미안목동아델리체’의 집값을 따라잡기에는 역부족일 것”이라고 했다. /이지은 땅집고 기자 leejin0506@chosun.com



    이전 기사 다음 기사
    sns 공유하기 기사 목록 맨 위로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