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 메뉴 건너뛰기 (컨텐츠영역으로 바로 이동)

위례~과천신도시 잇는 광역철도 등 7400억원 투입

    입력 : 2020.05.21 14:00

    [땅집고] 국토교통부가 3기 신도시 과천지구(경마공원역)에서 위례신도시(복정역)으로 이어지는 '위례 과천선'을 신도시 광역교통개선대책에 포함했다. 이와 함께 과천지구의 교통 혼잡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철도·BRT환승센터 등 10개 사업에 총 7400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국토교통부는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심의를 거쳐 하남교산 3기 신도시(3만 2000가구)와 과천지구(7000가구)의 광역 교통개선대책을 확정했다고 21일 밝혔다.

    [땅집고] 3기 신도시와 함께 추진하는 과천지구의 광역교통개선대책 요약./국토교통부

    위례~과천선은 2008년부터 위례신도시 광역 교통 개선 대책 중 하나로 추진해 왔다. 8호선 복정역에서 4호선 경마공원역까지 잇는 노선(15㎞)으로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반영돼 있다. 국토부가 이번 신도시 광역대책에 경마공원역에서 과천지구 서남쪽에 있는 GTX-C 정부과천청사역까지 5㎞를 추가하는 방안을 포함함에 따라 추진 가능성이 더 높아진 것으로 평가된다.

    위례~과천선 사업비는 1조6000억원 규모로, 이중 4000억원은 광역교통개선 분담금으로 조달할 계획이다. 4000억원은 지구 아파트 분양가에 반영되지만 국토부는 과천지구 분양가를 주변시세보다 저렴하게 책정할 방침이다. 국토부는 위례~과천선 연장을 위한 예비타당성 조사를 신속히 추진할 예정이다. 완공 시점은 예타 결과가 나와야 윤곽이 잡힐 전망이다.

    국토부는 또 서울 사당역과 안양을 연결하는 BRT(간선급행버스)와 과천 지구 환승시설을 설치해 과천지구에서 서울 강남 및 수도권 남부(수원·안양 등)로의 대중교통을 확충하기로 했다.

    또한 철도사업 개통 전까지 입주민의 교통 불편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광역버스운영 등에 필요한 비용도 반영했다.

    상습 정체해소 및 통과 교통량 분산을 위해 과천~우면산 간 도시고속화도로를 지하화(상아벌지하차도∼선암IC)하고, 상아벌 지하차도 확장 및 통합(4차로→6차로) 사업을 계획했다.

    또한, 동서방향의 주 도로인 양재대로의 교통혼잡 완화를 위해 과천대로~헌릉로 연결도로(과천대로∼청계산로∼헌릉로) 신설과 청계산 지하차도~염곡IC 도로구조개선 사업도 추진한다.

    아울러 민자사업으로 추진 중인 이수∼과천 간 복합터널, 사업에도 사업비를 지원함으로써 사업 추진여건을 개선했다. 민자사업으로 2019년 민자적격성조사 완료, 2026년 완공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한다.

    국토교통부 김승범 공공택지기획과장은 "과천지구는 철도·버스 대중교통시설을 통해 서울 강남 등 주요 도심까지 20분 이내 접근이 가능해지고, 과천대로(서울시계~관문사거리) 양재대로 구간의 교통혼잡이 개선될 것”이라며 “나머지 4개 신도시(왕숙·계양·창릉·대장)도 연말까지 교통대책을 순차적으로 확정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상혁 땅집고 기자

    ☞[6월1 지나면 가산세 20%…임대소득신고 서두르세요]



    이전 기사 다음 기사
    sns 공유하기 기사 목록 맨 위로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