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 메뉴 건너뛰기 (컨텐츠영역으로 바로 이동)

명일동 삼익맨숀, 길동 삼익파크 재건축 확정…각각 1000가구 넘어

    입력 : 2019.11.07 11:20 | 수정 : 2019.11.07 11:38

    [땅집고] 서울 강동구 명일동 삼익맨션(삼익가든)아파트와 길동 삼익파크아파트 재건축 사업계획이 확정됐다. 두 단지 모두 1000가구 넘는 대단지여서 관심을 모은다.

    서울시는 지난 6일 2019년 제17차 도시계획위원회를 열고 명일동 삼익맨숀아파트와 길동 삼익파크아파트 정비구역 지정 및 정비계획 수립안을 수정 가결했다고 7일 밝혔다.

    [땅집고] 재건축이 확정된 명딜동 삼익맨숀아파트와 길동 삼익파크아파트 위치도. /서울시

    재건축을 추진 중인 두 아파트는 지하철 5호선 굽은다리역과 길동자연생태공원을 끼고 있다. 삼익맨숀은 1984년, 삼익파크는 1985년 각각 준공했다.

    이번 심의 통과로 삼익맨숀아파트는 용적률 299.99%를 적용받아 최고 35층, 1169가구(소형임대 155가구 포함)의 공동주택 단지로 거듭난다.

    삼익파크아파트는 용적률 299.96%에 최고 35층, 1665가구(소형임대 177가구 포함)로 재건축한다.
    /한상혁 땅집고 기자
    이전 기사 다음 기사
    sns 공유하기 기사 목록 맨 위로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