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 메뉴 건너뛰기 (컨텐츠영역으로 바로 이동)

서울시 '목동 수몰사고' 낸 현대건설 입찰 제한하기로

    입력 : 2019.09.04 16:30 | 수정 : 2019.09.04 17:04

    서울 목동 빗물 배수시설 수몰 사고 현장. /연합뉴스

    서울시가 현대건설의 공사 입찰을 제한하는 절차를 추진 중이다. 현대건설이 공사를 맡았던 목동 빗물 배수시설 공사 현장에서 일어난 사망 사고 책임을 묻겠다는 것이다.

    4일 서울시는 지난달 29일 현대건설과 감리사, 하도급 업체 등에 공사입찰제한을 위한 청문 실시를 통지하는 공문을 보냈다.

    시는 오는 10월 청문 개최 이후 현대건설의 시 발주 공사 입찰 참가자격을 5∼7개월 동안 제한할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건설 등은 의견·자료를 제출해 소명할 수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경찰 수사와는 별개로 현대건설의 입찰참가자격을 제한하는 것은 시 차원에서 충분히 내릴 수 있는 조치”라고 말했다.

    지난 7월 31일 양천구 신월동의 빗물 저류 배수시설 지하 수로에서 작업하던 근로자 3명이 지상에서 쏟아져 내린 빗물에 휩쓸려 사망했다. 폭우가 예상되는 상황임에도 수문이 열렸다는 사실을 알지 못했던 협력업체 직원 2명이 점검 작업에 투입됐다가 변을 당한 것이다. 이들에게 위험을 알리러 갔던 현대건설 직원 1명도 희생됐다. 조사 결과 현장에 피해자들이 긴급 상황에 사용할 수 있는 튜브 등 안전장비가 미비했고, 유일한 탈출구인 방수문도 막혔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경찰 수사 결과 현대건설 책임이 있다는 결론이 나오고 고용노동부 요청이 있을 경우 서울시는 현대건설에 대한 영업정지 처분도 별도로 내릴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sns 공유하기 기사 목록 맨 위로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