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 메뉴 건너뛰기 (컨텐츠영역으로 바로 이동)

'금남의 벽 깨졌다'…LH, 최초 여성 부사장에 장옥선 이사 임명

    입력 : 2019.08.06 18:14 | 수정 : 2019.08.06 18:22

    장옥선 LH 신임 부사장. /LH

    대표적인 남성 중심 공기업으로 꼽혔던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서 첫 여성 부사장이 나왔다.

    LH는 신임 부사장으로 장옥선(53) 상임이사를 선임했다고 5일 밝혔다.

    장 부사장은 강원대 경영학과를 졸업하고 1988년 LH에 입사했다. 지난해 1월 LH 출범 이후 첫 여성 임원(상임이사)이 된 후 경영혁신본부장, 기획재무본부장을 거치며 업무 역량을 인정받아 부사장 자리에 올랐다.

    일자리 창출과 경영혁신 업무를 담당하는 경영혁신본부장(상임이사)에는 서창원 법무실장이, 3기 신도시 업무를 추진하는 스마트도시본부장(상임이사)에는 한병홍 도시재생본부장이 각각 임명됐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sns 공유하기 기사 목록 맨 위로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