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 메뉴 건너뛰기 (컨텐츠영역으로 바로 이동)

소지섭이 현찰 61억 낸 한남더힐, 가격 떨어지는 이유

    입력 : 2019.06.26 17:10 | 수정 : 2019.06.26 17:17

    [진짜 집값] 서울 용산구 한남동 '한남더힐' 전용 240㎡ 63억원

    배우 소지섭. /스포츠조선

    배우 소지섭(42)씨가 국내 최고가 아파트 중 하나인 서울 용산구 한남동 ‘한남더힐’ 아파트 240㎡(이하 전용면적) 한 채를 작년 11월에 구입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놀라운 점은 소씨가 이 아파트를 61억원에 매입하면서 중도금과 잔금을 100% 현금으로 냈다는 것.

    서울 용산구 한남동 한남더힐 아파트. /한스자람

    소씨가 구입한 한남더힐은 사실상 국내 최고가 아파트로 꼽힌다. 이 아파트에는 구광모 LG 회장, 안성기·이승철·한효주씨 등 연예인이 살고, 방탄소년단 숙소도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27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소씨가 구입한 한남더힐 240㎡는 올 2월 66억원(2층)에 팔리며 이 주택형 최고가를 기록했다. 지난해 1월 같은 층에 있는 주택이 63억4000만원에 팔린 것과 비교하면 1년 6개월여만에 2억6000만원 올랐다. 그러나 올 3월 65억원, 5월 63억원에 거래하는 등 올해 최고가와 비교하면 3억원 내렸다.

    다른 주택형도 실거래가는 내림세다. 244.74㎡는 올 1월 84억원에서 지난 6월 82억원으로 실거래가격이 하락했다. 최근 경기 침체와 고급 주택에 대한 양도소득세, 종합부동산세 등 각종 세금 증가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한남더힐 거실. /한스자람

    현재 매물로 나와 있는 한남더힐 아파트 주방. /H공인중개사사무소

    현재 매물로 나와 있는 한남더힐 욕실. /H공인중개사사무소

    소씨는 지난해 11월 한남더힐 240㎡를 61억원에 매입했다. 앞서 그는 2012년 강남구 논현동에 있는 빌딩을 29억원에 매입한 후, 6년만인 2018년 41억7000만원에 매각해 12억원이 넘는 시세차익을 얻은 바 있다. 소씨가 매입한 주택은 거실, 침실 4개, 서재, 화장실 4개, 테라스 3개 등을 포함한다.

    소씨는 지난달 조은정 아나운서와의 열애설을 공식 인정했다. /OSEN

    ‘한남더힐’은 국내 최고가 주택 중 하나로 꼽힌다. 2009년 분양가 상한제를 피하기 위해 일반 분양 방식이 아닌 임대주택으로 분양했다가 입주한지 2년6개월이 지난 뒤 분양 전환했다. 옛 단국대 부지에 지어졌으며 최고 12층 32개동에 600가구다. 2011년 1월 입주했다.

    서울 용산구 한남동 한남더힐 위치. /다음 지도

    지하철 6호선 한강진역과 3호선 옥수역이 이 아파트에서 가장 가까운 지하철역이다. 걸어서 각각 15분쯤 걸린다. 경의중앙선 한남역은 1㎞쯤 떨어져 있다. 동호대교와 한남대교가 가까워 강남권 진입이 편리하다. 학교는 한남초·옥정초·옥정중이 도보 10분 정도 거리에 있다.

    고층 가구에서는 한강이 내려다보여 조망권이 좋다. 단지 뒤편으로 매봉산공원이 연결돼 주거 환경이 쾌적하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sns 공유하기 기사 목록 맨 위로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