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 메뉴 건너뛰기 (컨텐츠영역으로 바로 이동)

'미분양 빨간불' 반년만에 16곳→19곳…수도권 줄고 지방은 확산

  • 연합뉴스

    입력 : 2019.01.22 09:48 | 수정 : 2019.01.22 09:50

    2017년 1월 경북 포항시의 한 아파트 공사 현장에 특별 분양 현수막이 걸려 있다./조선DB
    지방의 주택경기 침체로 경남에서 경북, 강원 등에서 미분양 우려 지역이 확산하고 있다.

    22일 국토연구원이 산정하는 '시·군·구별 미분양 주택 위험 진단 지수' 자료에 따르면 '경고' 등급 지역이 작년 5월 16곳에서 6개월 후인 11월에는 19곳으로 늘어났다.

    이 지수는 미분양 주택이 500가구 이상인 시군구 중에서 현재 미분양 주택수가 최근 2년간 미분양주택 최대값의 몇 %인지를 지수로 나타낸 것이다. 80 이상인 곳에 경고 등급을 부여하고, 60∼80이면 '주의' 등급을 받는다.

    미분양 주의·경고 등급을 받은 지역은 경기도에서는 줄어드는 추세인데 경상도에서는 경남에서 경북으로 확산하는 모양새다.

    5월 경기 김포(100)와 안성(61.8), 남양주(61.2) 등지가 미분양 경고를 받았으나 11월에는 안성시만 68.7로 주의 등급에 머물렀다.

    반면 영남 지역에서는 경남에서 경북으로 미분양이 퍼지고 있다.
    2018년 11월 미분양 주택 위험진단./ 국토연구원

    5월에는 경남에서 창원(100), 양산(100), 거제(93.0), 통영(89.4), 김해(80.7), 사천(75.9) 등 6곳이 주의·경고 등급으로 분류됐으나 11월에는 양산을 제외한 5곳으로 줄었다.

    하지만 경북의 경우 5월 안동(94.2), 포항(85.6), 김천(83.0), 구미(72.3), 경주(61.5) 등 5곳에서 11월 경산(100), 영천(97.1)이 더해지면서 7곳으로 주의·경고 등급을 받은 지역이 늘었다.

    강원도의 경우 5월에는 동해(92.0)와 원주(89.9), 강릉(64.3)이 미분양 우려 지역으로 분류됐으나 11월에는 강릉이 빠지는 대신 속초(100)와 고성(96.7)이 가세하면서 4곳으로 늘었다.

    수도권에서는 서울을 중심으로 주택 가격이 오르면서 미분양도 해소되고 있지만 지방은 조선업 침체 등 주택경기는 좋지 않은데 분양 물량은 쏟아져 미분양이 늘어나는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11월 미분양 지수가 가장 높은 100을 받은 곳은 경북 경산과 강원도 속초다.

    전남 영암(99.2)과 경남 창원(97.9), 충북 음성(97.6), 경북 영천(97.1), 강원 고성(96.7), 경남 통영(96.5), 전북 완주(96.0), 충남 서산(96.0) 등지는 95 이상으로 지수가 높았다.

    국토연구원은 "전국의 미분양 주택은 작년 11월 말 기준으로 6만가구로 집계됐다"며 "주로 지방에서 미분양이 많이 발생해 전년 말 5만7000가구와 비교해 소폭 증가했다"고 평가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sns 공유하기 기사 목록 맨 위로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