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 메뉴 건너뛰기 (컨텐츠영역으로 바로 이동)

'고양 자동차클러스터 조성사업' 이대로 멈춰설까…3년째 표류

  • 지존 제공

    입력 : 2018.12.06 16:45 | 수정 : 2018.12.06 16:51

    ‘고양 자동차 클러스터 조성사업’이 그린벨트 해제 문제로 진통을 겪고 있다. 2014년 공사에 착수하고 2016년 말까지 부지를 조성한다는 게 당초 고양시 계획이었지만, 현재까지도 중앙도시계획위원회(중도위) 심의도 통과하지 못한 채 표류하고 있다. 이에 따라 사업이 물 건너 가는 게 아니냐는 우려마저 일고 있다.

    고양 자동차클러스터 조성사업 위치. /지존 제공

    6일 고양시에 따르면 ‘고양 자동차 클러스터 조성사업’의 골자는 고양도시관리공사와 의왕도시공사가 참여하는 특수목적법인 고양케이월드가 지역 간 균형발전을 위해 덕양구 강매동 일원 40만 104㎡에 자동차 종합단지를 조성하는 것이다.

    단지에는 자동차 부품, 판매, 수리, 연구 리사이클링 등의 시설이 들어선다. 또 신차 판매장, 중고차매매센터, 친환경 자동차 자원화센터, 재생부품 센터, 카트체험 시설, 자동차박물관, 튜닝센터, 자동차성능검사장 등을 유치한다. 총 사업비는 약 9000억원이다.

    사업은 2013년 1월 부지를 확정하면서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고양시는 ‘2014년 착공, 2016년 부지조성 완료’ 계획을 세우고 2015년 국토교통부와 사전협의를 거쳐 그린벨트 해제 절차에 따른 서류를 제출했다.

    하지만 그린벨트 해제는 쉽지 않았다. 2016년부터 지난해까지 모두 네 차례 중도위 심의를 받았지만 ‘공공성 확보’ 문제에 발목을 잡혀 번번이 퇴짜를 맞았다. 5차 중도위 심의 일정도 아직까지 잡히지 않았다. 고양시 관계자는 “5차 중도위 심의를 받기 위해 국토부와 계속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 사업이 예정대로 진행될지는 불투명하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지난 7월 이재준 고양시장과 지역 국회의원, 도·시의원 등이 참석한 당정협의회 자리에서 ‘되지도 않을 사업’이라며 제동을 걸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업계 관계자들 사이에선 “사업이 물 건너갔다”는 이야기가 공공연하게 흘러나오고 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sns 공유하기 기사 목록 맨 위로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