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 메뉴 건너뛰기 (컨텐츠영역으로 바로 이동)

文대통령 공약한 인천 계양테크노밸리 결국 무산…공공주택지구로 변경 검토

    입력 : 2018.10.10 16:36

    문재인 대통령 공약 사업으로 추진하던 인천 계양구의 ‘계양테크노밸리’가 무산된 것으로 확인됐다. 국토교통부는 해당 지역에 공공주택지구 지정 등 대체 개발 방안을 검토 중이다.

    ‘계양테크노밸리’는 인천시 계양구 동양동 일대 개발제한구역을 해제해 330만㎡(100만평) 규모로 첨단산업단지를 개발하는 사업이다. 문 대통령이 대선 과정에서 “수도권 최고의 첨단산업단지로 조성하겠다”고 공약하기도 했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10일 “인천 계양테크노밸리 추진 지역에 대해 국가산업단지 지정을 검토한 결과, 수도권 정비계획법에 따른 공업물량을 확보할 수 없어 산업단지 지정이 불가능하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인천시가 첨단산업단지로 조성하려던 계양테크노밸리 예정 지역. /지존 제공

    공업 물량이란 수도권정비계획법에 따라 수도권 인구 집중을 방지하기 위해 수도권에 신규로 산업 단지를 조성하려면 용도지역상 공업지역 물량(면적)을 확보해야 한다는 규정이다. 인천과 같은 과밀억제권역은 산업단지 지정을 위해 기존 공업지역을 주거지역 등으로 바꾸고 그 물량을 신규 공업 물량으로 지정해야 한다.

    하지만 인천시가 공업물량 추가 확보에 실패하면서 산업단지 지정이 불가능해졌다.

    국토부는 계양테크노밸리 예정지에 첨단산업단지를 대체할 수 있는 개발 방안을 검토 중이다. 판교테크노밸리와 같은 ‘공공주택지구’로 지정하는 방안이 유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토부 관계자는 “판교테크노밸리처럼 공공주택지구로 지정하고 전체 면적의 10% 정도를 공업 단지로 개발하는 방법이 있다”며 “이런 경우에는 공업물량 배정이 필요없어 첨단산업 업종을 유치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sns 공유하기 기사 목록 맨 위로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