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 메뉴 건너뛰기 (컨텐츠영역으로 바로 이동)

정부 강력 규제 먹히나…서울 집값 상승세 소폭 둔화

    입력 : 2018.09.14 16:13

    정부가 주택시장 안정화를 위한 각종 대책을 발표하면서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가 다소 약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주간 아파트값 변동률 추이./ 부동산114
    14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주 서울 아파트값은 지난주 대비 0.51% 상승했다. 지난 8월 말 0.57% 오른 이후 상승폭이 2주 연속 둔화된 것이다.

    이는 주초부터 강력한 세금 규제가 발표될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면서 호가 상승에 제동이 걸렸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구별로 살펴보면 노원구 아파트값 변동률이 1%로 가장 높았다. 이어 서대문구(0.99%)·성북구(0.99%)·강북구(0.96%)·구로구(0.93%)·관악구(0.76%)가 뒤를 따라 대체로 비강남권 집값 상승률이 강세를 보였다.

    노원구의 경우 상계동의 상계주공아파트1,4,6,9단지가 지난주 대비 1000만~3000만원 올라 노원구 집값 상승을 견인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말 투기지역으로 새로 지정된 중구는 이번주 조사에서 보합을 기록했다. 또 박원순 서울 시장이 발표했던 여의도·용산 통합 개발 방침이 보류되면서 용산구(0.14%)와 영등포구(0.20%) 상승세는 누그러들었다.

    반면 신도시 아파트 가격은 0.31%올라 지난주(0.28%)보다 오름폭이 커졌다. 위례(0.85%)·평촌(0.53%)·분당(0.45%)·산본(0.41%)이 신도시 집값 상승을 주도하고 있다.

    경기·인천은 0.12%로 지난주(0.13%)보다 상승폭이 둔화됐다. 최근 경기권에서 가장 주목받았던 과천(0.69%)과 광명(0.55%) 아파트값 상승세가 꺾였다.

    전세금의 경우 서울이 0.09%, 신도시가 0.06% 올랐으며 경기·인천은 보합세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sns 공유하기 기사 목록 맨 위로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