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 메뉴 건너뛰기 (컨텐츠영역으로 바로 이동)

"강남 집값 안잡히면 70년돼도 재건축 못해"

    입력 : 2018.03.31 06:31 | 수정 : 2018.04.08 09:25


    “(서울) 목동과 상계동 재건축 가능 여부는 강남 집값에 달렸죠.”

    땅집고가 만드는 부동산 토크쇼 ‘직톡’에서는 정부의 재건축 안전진단 강화 정책이 재건축 시장에 미칠 영향에 대해 짚어봤다.

    정부는 재건축 안전진단 기준을 강화해 구조 안전에 문제가 없다면 재건축을 불허하기로 했다. 이로 인해 준공 30년이 넘어 재건축 연한을 채운 초기 재건축 단지들의 큰 타격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서울 양천구 목동(2만6000여가구)과 노원구 상계동(4만여가구)이 대표적이다.

    심교언 건국대 교수는 “안전진단 기준은 자의적 해석이 가능하기 때문에 집값 상승률이나 정책에 대한 지지도 등 외부 요건에 따라 좌우될 가능성 있다”면서 “집값 상승의 근원지인 서울 강남 집값이 안정되지 않으면 70년이 지나도 목동이나 상계동 재건축은 어려울 수 있다”고 말했다.

    고종완 한국자산관리연구원장은 “목동은 인구와 소득·인프라·행정계획 등을 따져보면 전반적으로 미래 가치가 높지만 안전진단이 통과가 결정될 때까지는 투자 측면에서는 불확실성이 매우 높아졌다”고 했다.

    출연자들은 공통적으로 서울의 대규모 재건축 가능 지역이 많지 않기 때문에 장기적으로는 두 지역의 가치가 높다고 말했는데, 직접 확인해보시죠.

    sns 공유하기 기사 목록 맨 위로
    닫기